IR

scroll

관계사 GCT, 미국 나스닥 스팩 상장 주관사 계약 체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03.15 08:42 조회수 5576

아나패스 주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본사의 관계사인 GCT NASDAQ  De-SPAC 상장을 위한 주관사 계약과 관련하여 다음 내용을 공유 드립니다.
 
GCT
는 법무법인 Morgan Lewis (미국 7 Law Firm) 주관으로 GCT 미국 NASDAQ De-SPAC 상장을 위한 주관사 선정 절차를 지난 달 초부터 공식적으로 시작하여 약 한달 반 동안 진행하였습니다.

 

해당 절차의 목표는 GCT가 미국 NASDAQ De-SPAC 상장을 가장 빠른 시간 내에 목표하는 시가 총액 및 상장 자금을 확보하며 완료할 수 있도록 적합하고 능력있는 미국내 증권사(Investment Bank)와 주관사 계약을 체결하는 것이었습니다미국 NASDAQ De-SPAC 상장을 위한 주관사 계약은 회사가 원한다 하더라도증권사의 호응과 확신이 없으면 성사될 수 없습니다.

 

일반 상장의 경우 상장 승인을 받으면 회사는 기관 투자자 IR 을 통한 공모 및 상장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됩니다.
이와 유사하게, De-SPAC 상장의 경우 주관사 계약을 체결하면미국 NASDAQ에 이미 상장되어 있고 자금을 보유하고 있는 SPAC 업체들에게 IR을 할 기회를 갖게 되고 SPAC과의 합병을 통해 상장을 하게 되므로, De-SPAC 상장을 위한 주관사 계약 체결은 매우 큰 의미를 갖습니다.

 

법무법인 Morgan Lewis의 적극적인 지원과 주선을 통해 5G 및 반도체 분야에 전문적 역량이 높은 증권사들에게 GCT 사업기술 및 재무 관련 주요 현황 자료를 배포 하였고높은 관심 속에 다수의 유수 증권사들이 GCT의 주관사 선정에 참여하였습니다.


GCT 
경영진은 다수의 증권사들과의 많은 미팅을 통해 회사 사업기술재무 현황 및 상장 목표를 발표하였고주관사 선정에 참여한 대부분의 증권사들은 아래 내용에 대해 동의하였습니다.

  • 4차 산업혁명과 메타버스의 핵심 기술 및 시장으로서 5G/4.75G 기반 Wireless Broadband (초고속 무선 인터넷미국 및 전세계 시장의 폭발적 성장 가능성
  • 코로나로 인한 전세계적인 폭발적인 인터넷 수요를 설치 비용이 너무 높은 유선 인터넷으로는 감당할 수 없고상대적으로 설치 비용이 매우 낮은 무선 인터넷이 대세임
  • 전세계 유수의 무선 사업자들로부터 상용 인증된 GCT 4G/4.5G/4.75G 제품군 및 “미국 1위 사업자와의 5G 칩셋 개발 및 전략적 협력 계약”에 의해 개발되는 GCT 5G 기술 및 제품에 대한 매우 높은 희소성과 가치
  • GCT 고유의 “멀티 안테나 모뎀”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GCT 5G/4G 칩셋 제품이 경쟁사 대비 2배 이상의 수신 성능 및 Coverage를 제공하여무선 사업자들의 기지국 건설비용을 혁신적으로 낮추어준다는 점에서 매우 높은 시장성과 기술적 경쟁력이 있음
  • 위 내용을 고려할 때, GCT는 미국 시장에서 매우 높은 관심과 집중을 받을 수 있는 희소 가치가 높은 회사임

 

GCT는 위와 같이 미국 유수 증권사들의 높은 호응과 참여 속에 NASDAQ De-SPAC 상장을 위한 주관사 선정 절차를 마무리 하고주관사 계약을 제안한 다수의 증권사들 중, B.Riely Securities 사를 선정하여 주관사 계약을 체결하였습니다.
B.Riley Securities 
사는 2021년 미국에서 "미국 최고 SPAC 상장 증권사 상" (SPAC INVESTMENT BANK OF THE YEAR AT 2021 M&A ATLAS AWARDS)을 수상한 미국 De-SPAC 상장 관련 최고 권위의 증권사입니다. (https://brileyfin.com/blog/b.riley-securities-named-spac-investment-bank-of-the-year-at-2021-ma-atlas-awards)

 

GCT 경영진은 GCT NASDAQ 상장을 성공적으로 완료하기 위해 주관사와 함께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이경호 드림.

(아나패스 대표이사.